관리 메뉴

Gonie's tistory

타이페이 카페 스토리(第36個故事, Taipei Exchanges, 2010) 본문

評/Movie

타이페이 카페 스토리(第36個故事, Taipei Exchanges, 2010)

눈까리 2011.08.15 14:15


배급사들은 어째서 매번 원작의 느낌과는 전혀 다른 '제목'을 뽑아내선 이리도 실망하게 할까.

'第36個故事'와 '타이페이 카페 스토리' 사이의 간극은 어찌할건가.


뭐 어찌됐든, 영화만 보자면.

중간중간 대중들의 인터뷰 장면만 빼면 좀 더 좋았지 않았을까 한다.

영화는 전체적으로 예쁘게 그렸는데 그 분들의 인터뷰가 들어가면서 분위기에 젖어 있던 마음이 확 깬달까.

그 외 영상미는 정말 좋다.

시나리오는 빈약하지만, 연기자들이 충분히 이를 잘 매워주고 있다.
 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