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Gonie's tistory

#.92 본문

像/Nikon F4s

#.92

눈까리 2008.06.29 23:18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가끔 가슴이 찢어질듯이 아플 때가 있다.


너무나 사랑하던 사람이 영원히 떠났을 때,

너무나 믿었던 사람에게 가졌던 그 믿음이란게 깨졌을 때,

사랑했던 사람에게 가졌던 감정이 더이상은 사치라고 생각될 때..

어느 것 하나 금방 잊혀지고 다시금 내 심장을 따뜻하게 해주진 않는 것들이다.

그래서 사람들은 각자가 두 개의 심장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.

나머지 하나가 차갑게 식었을 때 다시 따뜻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쉼없이 뛰어주는 또다른 심장이 있어서

다행히도 아직 우리가 살아갈 수 있게.

그래서 난 지금도 그 하나 남은 심장 위에 손을 얹고 안도한다.

살아있어서 다행이야.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