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Gonie's tistory

데운 우유. 본문

생각 하나..둘..셋.

데운 우유.

눈까리 2010. 9. 7. 20:26

한 번씩 어머니는 데운 우유에 꿀을 한 숫깔 넣어 주시곤 했다.

흔한 동서벌꿀이었을 수도 있고, 지리산 어딘가의 양봉업자에게서 난 토종 벌꿀이었을 수도 있지만,

브랜드가 다른 우유 였을수도 있지만,

내겐 항상 그 데운 우유의 맛은 똑같았다.

어떤 땐 부담스러울 정도로 많은 양에 살짝 우유 막이 내려앉은 달콤한 우유.


어제 사다논 우유를 데우면서 드는 생각 하나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