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Gonie's tistory

누굴 위한 꽃이었을까. 본문

생각 하나..둘..셋.

누굴 위한 꽃이었을까.

눈까리 2011. 10. 3. 10:29

Apple | iPhone 4 | Normal program | Pattern | 1/40sec | F/2.8 | 3.9mm | ISO-80 | Off Compulsory | 2011:09:30 09:14:11


아침 출근길.

버스를 기다리던 정류장에서 눈에 띈 꽃을 든 아저씨.

이른 아침부터 배달을 가는 모양새도 아니었다.

마침 같은 버스를 탄 그는 말없이 창밖만을 바라보고 있다.

그리 잘 차려 입은 모양새도 아니었고, 정말 예쁜 꽃을 산 것도 아니었다. 들꽃을 대충 싼듯한 한 다발의 꽃.

그는 어디를 그리 아침부터 가는 것이었을까.

누굴 위한 꽃을 사서 기쁜 표정도, 슬픈 표정도 아닌 가끔씩 꽃을 바라보는 것이 전부였던 그.


그의 행선지를 알고 싶었지만, 아쉽게도 먼저 난 내려야만 했고,

그렇게 그는 계속해서 버스에 실려 어디론가로 향했다.
 
 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