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Gonie's tistory

영화 보기 본문

생각 하나..둘..셋.

영화 보기

눈까리 2011. 3. 19. 23:45

Apple | iPhone 4 | Normal program | Spot | 1/15sec | F/2.8 | 3.9mm | ISO-1000 | Off Compulsory | 2011:03:19 22:23:16


언제부턴가 메이저 극장에서 디지털로 상영하는 영화만을 봐왔다.

흐트러짐 없는 깔끔한 화면

그 것에 나도 익숙해져 있었나보다.


오랜만에 종로에 나갔다가 본 세 극장.

단성사는 무엇으로 바뀌려는지 새로 지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천막으로 감싼채 공사중이었고,

피카디리는 롯데시네마로 바뀌어 있었다.

늘 새로운 영화의 단골 VIP시사회장이었던, 주연배우들을 보기위해 사람들이 구름처럼 몰려들던 서울극장도 한산하긴 마찬가지였다.

그리고 서울극장에서 본 한 편의 영화


그 영화는 필름으로 상영되고 있었다.

가끔 나가버리는 초점.

필름 특유의 흔들거리는 화면(아마도 중간에 잘려나간 부분 때문이었을지도 모른다)

영사실에서 들려오는 필름 돌아가는 소리.

영화의 배경이 1930년대 였기에 오늘따라 이런 '필름' 영화의 즐거움이 더 와닿았는지도 모른다.

토토가 사는 마을의 극장이 떠오른다.

그리고 영화가 끝나고 나온 극장 밖의 한산하고 약간은 쌀쌀한 초봄의 늦은 저녁의 풍경에서


오늘, 나는, 극장에서, 영화 한 편을 보았다고 대뇌며 극장을 나선다.
2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