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Gonie's tistory

길. 익숙함. 사진. 본문

생각 하나..둘..셋.

길. 익숙함. 사진.

눈까리 2011.02.12 11:29


항상 다니는 길로만 출근을 한다.





그러다 낯설던 길이 익숙해질 때쯤이면

처음부터 분명 그 곳에 있었지만 내겐 보이지 않던 조그만 풍경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.

오래된 콘크리트 틈 사이로 핀 들꽃

키가 130cm가 겨우 될 법한 꼬마 녀석이 남겨 놓은 어른의 눈높이로는 볼 수 없는 곳의 자그마한 낙서 하나



그러다 또다시 낯선 골목이 눈에 들어온다.

거기엔 어김없이 새로운 흔적이 있고


내게 낯선 설레임을 가져다 준다.

'길'이다.

익숙해진다.

마지막엔 '사진' 한 장.

PENTAX Corporation | PENTAX K20D | Aperture priority | Center-weighted average | 1/6sec | F/3.5 | -2.00 EV | 18.0mm | ISO-400 | Off Compulsory | 2010:10:12 00:30:25

0 Comments
댓글쓰기 폼